지난 10월 31일은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할로윈데이(Halloween Day)라고 하는 날이었다.  이제는 우리에게도 그리 낯설지 않은 이 날은 우리나라의 명절과도 같은 것이고, 그들에겐 매우 큰 축제 중의 하나다.

아이들은 유령 가면이나, 분장을 하고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사탕'을 달라고 하기도 하고, 거리나 학교 등에 호박 등불이나 횃불을 들고 마녀나 귀신 분장을 하고 거리 행진을 하기도 한다.

원래 이날은 약 2천5백년 전 켈트 족의 한 종족인 골르와 족의 달력으로 여름이 끝나는 10월 31일을 한해의 끝이라 여겼는데, 지난 한해에 대한 감사의 뜻을 담은 제사를 드리기 시작한데서 유래했다고 한다.

그 한 해의 마지막 날에 죽음의 신이 그 해에 죽은 자들의 영혼을 깨운다고 믿었다.  그렇게 깨워진 영혼이 자신의 가족을 방문하기도 하고, 산자의 육체를 점유한다고 믿었다고...

이 잔치는 보통 15일 정도 지속되었는데, 가족의 영혼 말고도 나쁜 귀신들이 자신의 육체를 점유하지 못하고 겁을 먹도록 무섭고 으스스한 옷을 입고 분장을 했다고 한다. 

이 축제는 오랜 세월이 지나 로마 시대로 이어졌으며, 기독교 성인 축제일인 11월 1일 (All Hallows Day) 의 전날인 All Hallows Eve 와 합쳐져 할로윈(Halloween)이라는 이름으로 정착하게 되었다.

이제는 11월 1일(성인 축제일)보다 오히려 더 유명해진 축제가 된 것이 아이러니 하다.


이 할로윈데이(Halloween Day) 축제 가운데 대표적 이미지 중의 하나가 호박을 이용한 등불일 것이다.  호박 속을 다 파내고 갖가지 장식을 해 등불로 만든 것이 그것인데, 요즘엔 이 호박을 이용한 재미있는 작품(?)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다.




프랑케슈타인

프랑케슈타인





오바마? 희망?

오바마? 희망?


괴로운 이 세상, 살아서 무엇하리 ㅋㅋ

괴로운 이 세상, 살아서 무엇하리 ㅋㅋ


그러게 인생은 괴롭다니깐.. 그래도 참아야지

그러게 인생은 괴롭다니깐.. 그래도 참아야지


비상구

비상구


그러게 작작 마시라니깐...

그러게 작작 마시라니깐...



크리스마스의 악몽?

크리스마스의 악몽?


나 좀 내보내 줘...

나 좀 내보내 줘...


박혁거세도 아니고, 너 누구냐 정체가?

박혁거세도 아니고, 너 누구냐 정체가?


아 !  제일 무서운 호박.. ㅠ.ㅜ

아 ! 제일 무서운 호박.. ㅠ.ㅜ


그러고 보면 서양이나 동양이나, 귀신을 쫓아내는 풍습은 비슷하다.  무서운 귀신 탈 쓰고 오히려 귀신을 쫓아내는 모습이란..... ^^


1. 놀라운 모래조각 작품 (오우 ! 놀라워라 ~~)
2. 땅으로, 바닥으로, 물속으로 처박히는 자동차들
2. 전철 티켓으로 만든 대형 아톰 모자이크
3. 구글 어스로 본 미스테리 써클 Top 10
4.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의 장관
5. 세계의 멋지고 재미난 다리 10선
6. 엇! 슈퍼맨의 집이 진짜로 있어?
7. 버려진 슈퍼카(Super Car) 들
8. 세계에서 가장 작은 동물 10선
9. 할로윈의 저주? 호박에게 이런 잔인한 일이..
10. 이런 케이크는 먹기 힘들겠다 ^^
11. 난, 흰색이 좋아. 신기한 알비노 동물들
12. 너 초등학생이냐? 초등학생도 이런 건 안틀려!
13. 독창적이고 실용적인 머그컵들
14. 세계 최초 디지털 카메라는 이렇게 생겼다.
15. 눈(Snow)에 얼굴 눌러 만든 환상적인 사진
16. 우주에서 가장 큰 별, 그 어마어마한 크기란...
17.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 3선
18. 해변의 이상한 조형물
19. 호수 안에 섬, 그 섬안에 다시 호수가 있는 호수
20. 무당벌레 비행 모습 초고속 촬영.. 날개의 비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