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밤 길에서는 오히려 사람이 무섭다는 말이 있다.

간혹 좀비 영화나 외계인이 등장하는 영화를 보면 우리들 인간과는 조금 다른, 아니 아주 색다른 존재는 공포감을 가져다 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종종 등장하는 것이 괴물이나, 귀신, 유령 등이다.

너무나 당연한 인간들, 그리고 그 주변 환경과는 전혀 다른, 익숙치 않은 존재를 등장시킴으로써 무서움을 극대화시키는 것이다.

혹시, 입장을 바꿔 보면 어떨까?

우리 인간이라는 존재가 흔치 않게, 기괴한 존재로 여겨진다면?

뭐야 이거! 죠스도 아니구..

뭐야 이거! 죠스도 아니구..


여긴 우리 집이라구..

여긴 우리 집이라구..



^^;;

^^;;


익숙하지 않은 존재는 그 무엇이든 공포감을 준다.  설사 그것이 인간이어도 말이다.  깜깜한 밤길에 사람 만나지 않기를 바라는 것도 그런 생각의 연장선 때문일까? ^^;;

출처: http://www.ibelieveinadv.com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