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 호주 대륙 옆에 작은 산호섬 3개가 무리지어 있다.

Atafu, Nukunonu, Fakaofo 라고 불리는 산호섬 (Atoll)  들이 Tokelau islands (토켈라우 군도) 를 구성하고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Atafu 다.

사실 산호섬이라고 하는 것이 우리에겐 그리 친숙하지 않아 낯선 편이긴 하지만, 블루라군 등의 영화를 통해 심심치 않게 접해 본적은 있을 것이다.

여기 이 3개 산호섬들은 다른 산호섬들과 마찬가지로 상당히 특이한 형태를 지니고 있다.

토켈라우 군도의 가장 작은 산호섬, 아타푸 (Atafu)

토켈라우 군도의 가장 작은 산호섬, 아타푸 (Atafu)

산호들이 얽히고 침척되어 섬이 되었는데, 그 섬 가운데는 석호(Lagoon)가 있어 마치 물을 담아놓은 평평한 그릇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Tokelau islands 의 3개 산호섬 가운데 가장 작은 Atafu 는 너비 약 8km 정도의 크기로 약 500 여명 (2006년도 기준)의 주민이 살고 있다.  위 사진은 위성에서 찍은 것으로 섬 서편에 마을이 구성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Tokelau islands 는 UN 으로부터 '자체 생존할 수 없는 국가' 로 판정되었으며, 현재는 뉴질랜드 영토에 포함되어 있다.  토컬라우 군도의 수도는 없으며 각 섬 별로 자치국을 통해 운영되고 있다.

Atafu 산호섬의 경우 겨우 해발 2미터 정도 밖에 되지 않아, 태풍, 폭풍 등으로인한 범람과 침식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한다.

이곳 주민들은 대부분 어업으로 생활하고 있다.

메인 거리?

메인 거리?



학교

학교


의료 지원 봉사단을 맞이한 주민들

의료 지원 봉사단을 맞이한 주민들



이 토켈라우 군도로 가려면 험난한 길을 가야 한다.  서사모아의 아피아(Apia) 라는 곳에서 배를 타고 자그마치 37시간을 달려야 겨우 다다를 수 있다고.. (서사모아로부터 북쪽으로 480km 떨어져 있다.)

그리고 배를 타고 37시간을 달려야 하는 그 방법이 유일하게 토켈라우 군도로 가는 길이라고 한다.  그나마 한달에 2, 3번 정도 서사모아 아피아로부터 운항할 정도로 교통편이 열악하다.  하지만 3개의 각 산호섬은 자치국을 운영하며 외부 세계와의 접촉을 이어가고 있으며, 토켈라우 군도 소개 홈페이지도 있다.

이 토켈라우 군도의 인터넷 설치를 위한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어서 지난 2003년에는 Fakaofo 섬에 위성 인터넷 시설을 구축하기도 했으며, 나머지 2개 섬의 인터넷 설치를 위해 각 기업의 후원을 받고 있다.


저 아타푸 산호섬 사진을 보니 갑자기 저 산호로 둘러싸인 가운데 호수(?)는 담수일까? 아니면 바닷물일까 궁금해졌다. ^^;;  (알아보니 일반 호수보다는 염분 농도가 높은 편이라고는 한다. ㅎㅎ)

클릭하면 큰 화면으로 슝슝~~

클릭하면 큰 화면으로 슝슝~~